충청남도 가볼만한곳 오천수영성 가자
댓글 0 조회   36671

tripinfo
쪽지 보내기 게시글 보기
예전에 김건모가 드론으로 낚시를 했던 서해안 유명한 항구인 오천항이 보이는 바로 옆 언덕에는 오천수영성이라고 불리는 조선시대의 성터가 자리하고 있습니다. 여기를 찾아온 이유는 최근에 너무 재밌게 본 드라마였던 동백꽃 필 무렵에 촬영지로 여기가 나왔기 때문입니다. 이 드라마는 드라마의 주 무대가 포항 인근에 일본인 거리가 있는 지역에서 찍었는데 여기서도 찍어서 상당히 반갑더라고요 그래서 찾아가 봤습니다.

성 아래쪽에는 넓은 주차장이 있는데 무료라서 부담 없이 차를 주차하고 오천수영성으로 올라가려고 보니 계단 입구에 충청남도 가볼만한곳 보령 충청수영성이라고 쓰여 있는 안내문이 보입니다.

계단 위로 올라가면 아치 형태의 성분이 흔적이 보이는데 여기가 보령 충청수영성에 정문입니다. 여기서 왼쪽은 저 앞에 보이는 아침부터 돌 만이 남아 있었는데 그동안 수없이 보수와 복원을 해서 많은 곳이 복원되었지만 예전에 성벽돌과 비교되게 남아있습니다.

입구 옆에 양쪽으로 조그마한 동백나무 두 그루가 자리하고 있는데 여기가 동백꽃 필 무렵에 차량 짐을 알려주듯이 옛날부터 심어져 있는 게 신기했습니다 그리고 동백꽃 나무 아래에는 이곳이 보령 충청수영성임을 알리는 자그마한 비석이 숨겨져 있습니다.

아치 형태 성문을 통해서 성 안쪽으로 들어가면 제법 넓은 공간이 나옵니다. 언덕 형태로 되어 있는 성 내부는 여러 개의 나무들이 자라고 있고 공터 형태 공간도 많이 남아 있네요.

​방금 들어온 아치 형태의 성문을 안쪽에서 바라본 모습인데 지금은 보이지 않지만 예전에는 아치 형태의 성문 위에 석류가 자리하고 있었고 건물도 있었던 것 같습니다. 나중에 복원을 마치면 여기에도 성문을 제대로 보고 나지 않을까 하는 생각이 드네요.

성문 옆에서 보면 성벽을 따라서 이동하는 길이 잘 만들어져 있는데 정문에 있는 돌과 안쪽에 있는 돌은 색상부터가 다른게 이쪽 라인부터는 복원을 마치고 새로 만든 깨끗한 성벽들인 거 같습니다.

안쪽으로 이동하면 기와지붕을 하고 있는 건물들이 보이는데 바로 앞에 있는 건물은 빈민을 구제하고자 만든 진휼청입니다. 이 충청수영 진휼청 건물은 충청수영성 내부에서도 몇 남아 있지 않는 건물로 조선시대 말에 충청 수영이 폐지가 되고 나서 이 건물은 민간에게 팔려서 사용하다가 1994년에 토지와 건물을 매입하여 보존한 건물이라고 합니다.

진휼청 앞에는 두 개의 나무가 언덕 위에서 자리하고 아래쪽 바다 쪽을 바라보고 있는데 바다 쪽에서 바람이 많이 부는지 나무의 모습은 기괴하게 뒤틀려 있고 곱게 자라지 있지 않는 모습이었습니다.

​이안 모습이나 물어보고 다시 성벽 길을 따라서 이동해 보려고 했는데 성벽이 생각보다 높은지 위험을 알리는 경고판이 하나 붙어 있네요 그런데 글씨를 보면 주락 위험이라고 쓰여 있습니다. 이 길은 뭔가 하고 자세히 보니 추락 위험이 왔는데 화내기 지워져서 주락 위험이라고 재미있게 보이고 있습니다.

입구에서 천천히 걸어와서 잘 몰랐는데 아래쪽에 성벽이 높이가 상당히 높은데요 대충 보더라도 3M 이상은 되어 보이는데 오 생각보다 이렇게도 보지 전혀 몰랐습니다. 성벽에는 안전장치도 하나도 없기 때문에 잘못 써서 떨어지면 상당히 위험할 거 같습니다.

그래도 성벽이가 높아서 그런지 주의 풍경이 상당히 멋지네요. 바다 그리고 그리고 아래쪽에 있는 빈터가 주차공간 그리고 다양한 시설들이 한눈에 보이는 게 상당히 멋집니다. 그래서 이 위치에서 드라마 동백꽃 필 무렵에서 남자 주인공과 여자 주인공인 동백이가 데이트를 하는 장면을 찍은 건가 봅니다.

성벽을 따라 이동하면서 아래쪽을 내려다보니 서해바다 않게 항구가 보였는데 여기는 성벽 아래 잘 하고 있는 보령 오천항입니다. 오천항은 낚시로 상당히 유명한 곳인데 저 아래 보이는 항구에 정박해 있는 배들은 모두 낚싯배들입니다. 최근까지는 주꾸미가 그렇게 많이 잡혀서 하루에 200마리 이상의 주꾸미를 잡는 경우도 많았다고 하네요.

보령 오천수영성 성벽을 따라 걷는데 너무 풍경이 좋습니다. 저 말고도 여기를 찾아오시는 관광객을 보면은 저거 같이 드라마를 보고 여기로 찾아왔는지 동백 이야기가 간간이 들리는 게 재밌습니다. 이렇게 경치가 좋은 데다가 드라마 촬영 지니까 더 많은 사람들이 찾으시는 거 같네요.

​성벽을 따라 안쪽으로 들어서면 바다가 보이는 풍경이 정말 멋집니다. 여기 안쪽에도 많은 배들이 정박해 있는데 안쪽에는 보령 방조제가 자리하고 있는데 이 방조제가 만들기 전까지는 애들이 저 안쪽으로 들어가서 충청남도 광천까지 이어지는 길이 있었다고 합니다.

위쪽으로 올라가면은 생각지도 못했던 거대한 정자가 자리하고 있습니다. 이 정자의 이름은 영보정이라고 이름이 붙여져 있습니다.

보령 오천수영성 위에 자리하고 있는 대형 정자 건물인 영보정

아래쪽에서 걸어서 영보정을 따라 올라가 보면 영보정 엄청나게 큽니다. 서울 중심에 있는 경복궁이 자리하고 있는 거대한 정자보다는 작지만 엄청나게 큰데요. 정자가 위치에 있는 장소가 사방이 풍경이 너무 좋아서 다산 정약용 선생과 백사 이항복 선생이 여기를 찾아와 조선 최고의 정자라고 칭찬이 자자한 유명한 곳입니다.

정자를 들어서면 엄청난 규모를 보여주고 있는데 내부는 나무가 상당히 튼튼하게 조성되어 있습니다 신발을 벗고 안으로 들어가 보면 거의 축구해도 될 정도로 엄청나게 큽니다. 그리고 안쪽에서 보면 바다가 한눈에 내려다보이는 게 정말 멋진 장소란 생각이 드는데요.

​보령 수영성에 있는 영보정이 엄청나게 멋진데이 건물은 한국전쟁 이후에 불타서 없어진 것을 최근에 복원한 것으로 조선 후기에 그려진 영보정도를 기초로 해서 복원하여 만든 것이라고 합니다.

커다란 정자까지 관람하면서 보령 가볼 만한 곳으로 추천하고 있는 보령 충청수영성에 모두 관람을 마치고 입구로 돌아왔습니다.

오천수영성 아래쪽 주차장에 있는 왼쪽을 보면 조그마한 파출소가 있는데 여기도 그냥 지나칠 수 없습니다. 다름이 아니라 여기서도 동백꽃 필 무렵 드라마에서 남자 주인공이 근무하는 파출소 장면도 많이 찍은 장소이기 때문입니다.

이상으로 드라마 동백꽃 필 무렵 촬영 장소로 많은 사람이 찾고 있는 충남 보령에 자리한 충청남도 가볼만한곳 충청수영성 소개를 여기서 마칩니다.

감사합니다.
이 게시판에서 tripinfo님의 다른 글
Facebook Twitter GooglePlus KakaoStory NaverBan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