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전 가볼만한곳 유림공원 벌써 튤립 한창이네요
댓글 0 조회   38127

tripinfo
쪽지 보내기 게시글 보기
대전 가볼만한곳 유림공원 찾아가 보았습니다


최근 갑자기 날씨가 따뜻해짐을 느끼면서 야외에서 돗자리 깔고 앉아 점심도 먹고 바람 쐬고 돌아가기 위해서 방문을 한 것이죠

그리고 지금은 또 다른 꽃이 활짝 필 거라는 기대감을 갖고 갔는데 유림공원은 한 번씩 찾아가 보면

알록달록 아름다운 꽃들이 피어 있기 때문에 1년에 3번 이상 찾아갈만한 것 같더라고요

봄에는 벚꽃, 지금처럼 튤립, 가을 국화 이렇게 최소 세 번 정도 말이죠


선거 때문에 많은 분들이 쉬었을 것 같은데(물론 오늘 같은 날도 열심히 일하시는 분들 리스팩트 & 파이팅입니다)

생각보다는 사람이 많지 않더라고요 아마 아직까지도 코로나 영향이 있었을 수 있고

따뜻한 봄, 쉬는 날, 점점 줄어드는 확진자 수에 조금 멀리 떨어진 외각으로 떠나는 사람들도 있었겠죠

 
어떤 분들은 앵무새를 데리고 왔던데 대전 유림공원 안에서 그냥 풀어줬더라고요

다른 새들보다는 지능이 좋은 건지 주인을 알아보고 다시 돌아오기 때문에 풀어줄 수 있는 것이겠죠

 
나뭇가지를 똑똑 소리 내며 끊어 먹던데 그런 게 신기하기도 하더라고요

새들 보면 지렁이 같은 것을 먹는 게 아니었나?

 
오래간만에 대전 가볼만한곳 안에서 음식을 먹기 위해 돗자리도 깔고 와인도 오픈해 봅니다

그러고 보니 오랜만에 낮술을 한 거네요 와인은 12도짜리였고 두 잔 정도 마셨으니 적당히 먹은 게 맞겠죠?

대전 튤립 보러 가기 전에 이렇게 식사하는 시간을 갖고 배를 먼저 든든하게 채워줍니다

 
벚꽃은 거의 정말 떨어지고 다른 몇몇 봄꽃은 이제 막 시작하기도 한 것 같더라고요

2월에 체육관 회식을 할 때만 해도 다 같이 바비큐도 먹고 그러자는 얘기를 나눴는데

코로나 환자가 급격히 증가하면서 바비큐는커녕 회식은 꿈도 못 꾸고 있고 체육관은 문 닫는 날이 더 많았던 것 같습니다

다들 그렇게 하루하루 힘들게 보내고 있겠지만 조금 더 힘내고 견디면 좋은 날도 있겠죠?

 
어떤 걱정도 어울리지 않을 것 같은 따뜻한 햇볕을 맞으며 가벼운 산책을 했습니다

이왕 돗자리 깔고 앉은 거 조금 쉬려고 했는데 바닥은 아직 차갑더라고요

 

대전 튤립 피는 곳이 많지는 않을 듯한데 유림공원은 매해 피는 듯하죠

그런 것을 보면 누군가는 우리가 보이지 않는 곳에서 항상 노력을 하고 있다는 것을 다시 한번 깨닫게 해줍니다


꽃의 모양이라던가 색감이 워낙 예쁜 꽃이라 이맘때 튤립 보기 위해 나들이 가는 분들도 많을 것으로 생각됩니다

과거에는 그 수가 많지 않았고 부유한 사람들만 가질 수 있는 꽃이 바로 튤립이었는데

지금은 전 세계에 흔한 꽃이 되었죠


만약 딱 한 송이만 가질 수 있고 그게 우리나라에 5송이도 안되는 종류라면

심지어 이렇게 강렬한 색감의 아름다운 꽃이라고 하면 돈 있는 사람들이 구하기 위해 별의별 노력을 다했을 것 같기는 합니다

한때 은방울꽃이라든가 몇몇 유명한 꽃 부케들에 사람들의 관심이 쏠리기도 했는데

그런 건 수십에서 백만 원도 넘는 가격이었을 것 같거든요

 
사람들은 모두 꽃을 보면 예쁘다 아름답다고 생각하는 게 똑같은가 봅니다

그런데 알고 보면 모든 것은 언젠가 사라지기 마련인데 왜 다들 그렇게 더 좋은 것을 갖지 못해서 안달일까요?

 
우리 주변에서 소소하게 즐길 수 있은 행복도 정말 많은데 그런 것을 멀리서 찾으려는 분들이 대부분인 듯하네요

저도 항상 그렇게 살아가는 것 같고 말이에요

곁에 있는 것들은 그것에 대한 소중함을 모르고 그런 게 사라졌을 때 그게 좋았다고 다시 생각해보게 됩니다

 
튤립 앞에서 예쁘게 사진 몇 장 남겨보기

올해도 예쁜 꽃 앞에서 좋은 사진을 남길 수 있다는 것만으로도 감사한 마음을 가져봅니다

 
그렇게 천천히 대전 가볼만한곳 안에서 시간을 보내는 것은 좋았으나

뜨거운 햇살에 눈 뜨는 것조차 쉽지 않아 금방 돌아오게 되네요

 
어떻게 이런 색감을 낼 수 있는 걸까요? 세상 가장 빨간색을 가져와 꽃으로 만들어 놓은 듯 보입니다


다만 지금 대전 유림공원 튤립 보면 가장 예쁠 때를 지나 조금씩 시들어가려고 하는 시기라고 보면 되겠습니다

꽃은 일주일 갈지도 모르나 하루하루 시들어가는 정도가 다를 테니 꽃을 봐도 예쁘게 보이지 않을 수 있어요

만약에 튤립 보러 가실 분들은 최대한 빨리 찾아가는 게 좋을 듯합니다


야외 활동은 하고 있지만 불안함은 어쩔 수 없는지 마스크 착용하고 그대로 사진 찍는 분들도 있었고

저처럼 사진 촬영할 때만 마스크를 손에 들고 추억을 기록하는 분들도 있었습니다


모든 꽃이 비슷하겠지만 한순간 피었다가 또 금방 지고 다시 1년 후 비슷한 시즌이 되면 다시 피어나고...


가장 예쁜 시기라고 생각했을 때 하루 이틀만 있으면 시들기 시작해버립니다

그래서 너무 활짝 피어난 꽃보다는 만개하기 바로 전이 가장 좋은 시기라고 할 수 있을 것 같은데요

사람도 마찬가지인 듯하네요 대략 20살 전후로 가장 활짝 피었다가 그 후로는 하루하루 점차 시들어가는...

그래서 10대 중후반 때가 가장 좋은 것 같습니다 친구들과의 추억도 그때가 정말 큰 것 같고

당시에 하던 고민은 지금과 차원이 다른 순수한 고민들이었을지도 모르고 말이에요


대부분 특별히 대전 가볼만한곳 없다고 이야기를 하고 저도 그렇게 새로운 곳들은 없다 생각은 하지만

그래도 이렇게 곳곳에 소소한 볼거리들이 있어서 가끔 드라이브를 한다거나

가벼운 산책을 하고 돌아오기에 괜찮은 시간이 되고 합니다


오래간만에 보게 되었던 튤립에 눈이 즐거웠던 하루


봄이라고 생각했던 이곳에서 다음 가을에 국화를 보고 사진을 촬영하고 돌아올지도 모르겠습니다

하루하루 시간이 너무 빠르게 흘러가는데 조금 더 알차고 즐겁게 시간을 활용할 수 있기를...


혹시 튤립을 보고 싶다거나 가볍게 나들이하고 도시락 먹고 그런 시간을 보내고 싶은 분들이 있다면

멀리 떨어진 대전 가볼만한곳 찾지 말고 근처에 있는 몇몇 공원들을 찾아가 보세요

지금이 어딜 가도 봄을 느낄 수 있는 딱 좋은 시기인 것 같네요
이 게시판에서 tripinfo님의 다른 글
Facebook Twitter GooglePlus KakaoStory NaverBan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