충북 가볼만한곳 괴산 산막이옛길 유람선 충청도 걷기 좋은 길
댓글 0 조회   39478

tripinfo
쪽지 보내기 게시글 보기
어제부터 오늘 오후까지 유난히 요란하게 퍼붓던 빗줄기가 언제 그랬냐는 듯 멎었다. 내일 오전부터 충남 예산, 경북 영주 순으로 여행 일정을 앞둔 입장에선 살짝 차가운 듯 시원한 밤바람에 확실히 깃든 청정함이 기대를 한껏 북돋기 충분했는데, 오늘 해질녘부터 감지된 비 온 뒤 맑음 효과가 내일 아침엔 보다 확실하게 표현될 것이기 때문이다. 이런 식으로 고조된 여행 전날의 설렘을 북돋는 데엔 역시나 걷기와 뛰기의 중간쯤 되는 속력으로 임하는 밤산책이 워밍업과 숙면에 도움 된다는 걸 잘 알다 보니, 비록 트랙 상태는 만족스럽지 못했으나 1시간 반 정도 즐겁게 임했다. 한편 오늘 밤산책 다녀오길 정말 잘했다는 생각은 오후 내내 준비한 괴산 산막이옛길 여행기 작성에 돌입하며 절정으로 치닿았는데, 우리 지역 충북 너머 충청도 전체를 놓고 봐도 괴산 산막이옛길은 정말 걷기 좋은 길이다. 사실 이곳의 명성을 꽤 오래전부터 접했으나 집에서 가까우니 언젠간 가보겠지 하는 안일한 생각 덕분에 재작년 가을이 되어서야 처음 다녀왔고, 두 번째 방문이 바로 얼마 전에 이뤄졌는데, 깊은 산중까지 빼곡하게 스며든 신록의 봄빛을 실컷 즐겼다.
 
괴산 산막이옛길은 칠성면 외사리 사오랑마을과 산막이마을 간 약 4km 규모의 옛길을 복원한 걷기 좋은 길이다. 경사가 크게 급하지 않고 보행자 편의를 돕는 데크 시설이 잘 돼있어 부담 없이 걸어 누빌 수 있다. 괴산 산막이옛길을 처음 대했던 재작년 가을엔 진입로 쪽 차돌배기선착장에서 유람선 타고 산막이선착장까지 이동 후, 되돌아오는 여정을 걷기로 진행했으나 이번엔 반대로 움직였다. 사실 괴산 산막이옛길의 대중적인 여행법 역시 이 방식이라는데, 그때 기억을 빠르게 더듬어보니 폐장이 가까워진 늦은 오후에 방문했던 게 동선을 반대로 택한 이유로 작용했다. 만약 그때의 나처럼 오후 4시 이후에 들어서게 된다면 先 유람선, 後 걷기가 알맞다. 한편 이번 산막이옛길 걷기 중 가장 기억에 남는 순간은 당연 출렁다리, 전국의 수많은 출렁다리 관광지를 가봤지만 내겐 이곳의 스릴이 제일 강렬하게 와닿았다. 접근할 때 별 대수롭지 않게 여겼다가 호되게 당한 것인데, 침목과 침목 사이 간격이 꽤 되어 발걸음을 잘 보고 내딛지 않으면 발이 쏙 빠질 것 같았다.
 
걷는 중에 산막이옛길과 괴산호를 두루 살필 수 있는 전망대는 총 두 군데로 차돌배기~산막이선착장 간 물길을 오가는 유람선 구경을 위해 머무는 경우가 많다. 찾아오는 방문객들 많아 유람선이 쉴 틈 없이 운행될 땐 누워 떡 먹는 것보다 쉬운 게 전망대에서 산막이옛길 유람선 구경이지만, 요즘은 코로나19 영향으로 방문객 자체가 눈에 띄게 없다 보니 산막이옛길 전망대에서 괴산호 유람선 바라보는 건 행운이 어느 정도 이상 작용해야 할 것 같았다. 이 광경을 통해 나 포함 어떤 이는 "돌아가는 유람선 타야 하는데 못 타는 거 아니야?" 하며 걱정이 시작될 수 있다. 이 걱정에 대한 내 경험을 밝히며 이 여행기의 마지막 문단을 꾸미고자 한다. 또한 그에 앞서 산막이옛길 유람선 운행이 운행되려면 10명 이상 모여야 한다는 걸 우선 밝힌다.
 
산막이옛길 두 번째 전망대 이후 왠지 모르게 조급해져 걸음은 더 빠르게, 보폭은 더 넓게 움직여 산막이선착장에 닿았다. 그리곤 유람선 티켓 구매 후 20분 정도 대기를 거쳐, 산막이~차돌배기선착장 간 10분 정도 뱃길을 통해 산막이옛길과의 두 번째 만남을 끝맺었다. 앞서 언급한 걱정은 그저 부질 없었다는 게 팩트, 산막이옛길 유람선 자체가 최소 탑승 인원인 10명만 모이면 수시로 운행되기 때문에 나처럼 괜히 서두르지 않아도 된다. 한편 생활 속 거리두기에 따른 조치로 산막이옛길 유람선을 이용할 땐 마스크 착용이 필수적이다. 또한 보다 더 생생한 유람선 여정을 원한다면 빠르게 움직여 승객들 중 10명에게만 허락되는 2층으로 바로 직행하시길.
이 게시판에서 tripinfo님의 다른 글
Facebook Twitter GooglePlus KakaoStory NaverBand